홈 '北 피살 공무원' 언급한 우상호 "조금 한심해 보여...이제 그만 좀 하시라"
'北 피살 공무원' 언급한 우상호 "조금 한심해 보여...이제 그만 좀 하시라"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자료 공개 여부에 대해 "우리 입장에서는 공개를 꺼릴 이유는 없다"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비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난 우 위원장은 "저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히는 것이고, 공개 문제에 대한 구체적 협상은 원내대표 사이의 대화에서 진행되지 않겠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런 식으로 남과 북 사이에 있었던 일들을 모두 공개하고 정쟁화하면 남북대화를 어떻게 하겠다는 건가"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뭐든지 공개하는 것에 대해 거리낌은 없지만, 자꾸 정쟁을 유발하는 일에 여당이 골몰하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조금 한심해 보인다. 이제 그만 좀 하시라"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시스


한편 이날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은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정 청장은 해경청 청사 1층 로비에서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과 유족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년 6월 국방부에 수사상 필요한 특수정보(SI)를 요청했으나 국방부 측이 자료를 제공하지 않아 사실상 월북 관련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피살 공무원 유가족 측은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등 당시 청와대 인사들을 공무집행 방해와 직권남용, 허위공문서 작성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