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민주당 "탈원전 바보짓이라는 尹 대통령, 전세계가 바보냐"
민주당 "탈원전 바보짓이라는 尹 대통령, 전세계가 바보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전세계가 바보 같은 짓을 하고 있는 것인가"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바보 같은 짓"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발언에 강하게 반발했다.


지난 22일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기후 위기에 대비해 장기적으로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고자 하는 노력은 세계적인 흐름"이라며 "전 세계가 바보 같은 짓을 하고있는 것이냐"고 질타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원자력 발전 설비 업체인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윤 대통령은 "우리가 5년간 바보 같은 짓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윤 대통령은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 산업이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며 "탈원전을 추진했던 관계자들이 여의도보다 큰 면적의 이 어마어마한 시설을 다 보고, 이 지역의 산업 생태계와 현장을 둘러봤다면 과연 그런 의사 결정을 했을지 의문"이라고도 했다.


이와 관련해 조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의 전 정부 때리기가 도를 지나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은 탈원전 정책이 아니라 장기적인 에너지 전환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애플, BMW 등 다국적 기업들은 협력기업들에 재생에너지 100%만 이용하는 RE100 제도를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정부가 시급하게 고민해야 할 과제는 2025년부터 본격 시행되는 탄소국경조정제도에 대비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조 대변인은 "하지만 윤석열 정부는 2025년 탄소국경조정제도 대비나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한 준비는 뒷전인 채 원전 살리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기후위기는 경제위기이며, 환경은 곧 경제다. 윤 대통령의 원전 부활 정책은 탄소중립의 해법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 대변인은 "윤 대통령의 원전 부활 정책은 탄소중립의 해법이 될 수 없다"며 "대통령의 고집불통과 안일한 인식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고립시키고 국가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점을 되새기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의 이날 현장 방문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동행해 원전 산업 일자리 창출과 금융 지원, 시장 확대 방안 등의 정책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