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건전마사지 업소서 성폭행 당해"...커뮤니티에 올라온 폭로글, 사실이었다
"건전마사지 업소서 성폭행 당해"...커뮤니티에 올라온 폭로글, 사실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마사지 업소에서 20대 여성 손님들에게 성폭행 또는 유사 성행위를 한 업주와 종업원이 구속됐다.


지난 21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강간 등 혐의로 마사지 업주 30대 A씨와 종업원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4월 10일 안산시 단원구의 A씨가 운영하는 타이 마사지 업소에서 마사지를 받던 20대 여성 B씨 등 2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 등은 범행을 부인했으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 피해자 체내에서 자신의 DNA가 발견되는 등 관련 증거들이 드러나자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은 앞서 지난 5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어플을 통해 건전 마사지를 예약했는데 친구와 성폭행을 당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알려져 공분을 샀다. 


인사이트네이트판


해당 게시글에 따르면 B씨는 지난 4월 '건전 마사지숍'으로 검색된 A씨의 업소를 방문해 마사지를 받았다. 마사지 도중 잠이 든 그는 A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


당시 업소 측은 애초 타이 마사지를 예약했던 B씨 일행에게 "보통 아로마 마사지를 받고, 타이 마사지는 아플 것"이라며 아로마 마사지로 바꿀 것으로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커플룸이 꽉 차 있다"면서 B씨와 친구를 각각 다른 룸으로 안내한 것으로 알려졌다다. B씨의 친구 역시 종업원에게 유사한 피해를 당했다.


이에 B씨 남자친구가 격분해 친구 3명과 함께 A씨를 찾아가 납치, 폭행을 저질렀고, 남자친구는 납치·감금 등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돼 먼저 구속됐다.


당시 B씨는 "남자친구는 구속됐지만 성폭행범들은 한 달 가까이 구속은커녕 조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제가 성폭행당했다는 걸 알게 된 남자친구는 분노했고, 성폭행범은 사과하겠다고 만나자고 해놓고서는 막상 만나니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농락하는 것 같은 행위에 제 남자친구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폭행하게 됐다"면서 "성폭행범은 제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고 힘든 시기에 저와 제 남자친구를 갈라놓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성폭행범들은 경찰들과 연이 깊어 수사를 연기시켜 달라고 요청했고, 경찰들은 바로 수사를 지연시키고 있다"며 "경찰서에서는 남자친구의 진술을 들어주지 않고 성폭행범의 폭행 진술만 믿고 일사천리로 수사가 진행돼 구치소에 수감됐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이 확산되면서 일부 누리꾼은 B씨가 A씨를 성폭행범으로 '무고'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의 주장은 사실임이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이 범행을 저질렀다고 판단할 만한 증거를 다수 확보해 영장을 발부받아 구속했다"며 "아직 추가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