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윤석열 대통령 "공공기관, 호화청사 매각하고 고연봉 자진 반납해야"
윤석열 대통령 "공공기관, 호화청사 매각하고 고연봉 자진 반납해야"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호화 청사 매각과 임원진 연봉 반납 등을 언급하며 대대적인 공공기관 혁신을 예고했다.


지난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공공기관 부채는 지난 5년간 급증했고 작년 말 기준 583조 원에 이른다"며 "부채가 급증하고 있음에도 지난 5년 간 공공기관 조직과 인력은 크게 늘었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윤 대통령은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는 강도 높은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며 "비상경제 상황에서 공공기관이 절약하는 모습을 보여 주면 국민도 우호적인 시선으로 보지 않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호화로운 청사도 과감하게 매각하고 임대로 돌려 비용을 절감할 필요가 있지 않느냐. 고연봉 임원진도 스스로 반납하고 과도한 복지제도도 정리하는 솔선수범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인사이트지난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는 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윤 대통령은 기획재정부에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구조조정으로 환수한 비용을 국고로 환수하고, 그 돈이 소외당하고 어려운 이들에게 돌아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서구 선진국에는 공공기관을 검소하고 작은 규모로 운영하는 모습이 많이 있는데 우리나라도 그걸 배우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지난 20일 제 7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결과 및 후속 조치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에 따르면 한국철도공사(코레일)를 비롯해 그랜드코리아레저, 대한석탄공사, 한국마사회, 한국토지주택공사(LH)등 18개의 공공기관이 지난해 경영평가 결과 D등급(미흡) 이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