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고민정 "월북 근거 찾기 어렵다고만 하지 말고 월북 아닌 근거를 대라"
고민정 "월북 근거 찾기 어렵다고만 하지 말고 월북 아닌 근거를 대라"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윤석열 정부가 지난 2020년 9월에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수사 결과를 뒤집으면서 여권의 공세가 거세지자 민주당이 반발했다.


정부가 공무원 A씨가 '월북이 아니다'라고 판달할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민주당의 주장이다.


지난 21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한 고민정 의원은 "월북의 근거를 찾기 어렵다고만 하지 말고 월북이 아닌 근거를 이야기하라"라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왜 그러한 판단이 있었는 지에 대해 아무런 근거도 이야기하지 않고 지금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결국 가장 민감한 정보라는 SI정보가 해킹인건데 SI정보를 함부로 공개하면 많은 것들이 도미노처럼 무너지게 돼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고 의원은 "거기에 대한 걱정 때문에 이런 공개에 대해 조심스럽게 다가갔는데 오히려 여당에서는 공개하자고 이야기한다"라며 "정부에서 그렇게 원한다면 하자, 다만 거기에 대한 모든 것은 당연히 정부 여당에서 책임져야 하고 거기에 대해 당당하고 책임질 자신이 있으면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도 해당 사건을 색깔론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우 비대의원장은 "윤석열 정권이 정치보복과 신(新)색깔론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않는다면 국민들의 냉정한 평가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국민의힘 서해상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단장인 하태경 의원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 청와대 회의록을 공개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