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딸 사줄 컴퓨터 견적 봐 달라는 아빠의 질문글에 '응원 댓글'이 쏟아진 이유
딸 사줄 컴퓨터 견적 봐 달라는 아빠의 질문글에 '응원 댓글'이 쏟아진 이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딸아이가 쓸 컴퓨터가 필요한데 이 정도면 괜찮을지 질문드립니다"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딸에게 컴퓨터를 사주기로 한 아빠 A씨의 글이 게재돼 많은 누리꾼들에게 감동을 안기고 있다. 


사연에 따르면 A씨는 네 딸아이의 아빠인데 최근 첫째 딸아이가 뇌종양 판정을 받아 수술을 앞두고 있다. 


A씨는 아픈 딸을 위해 그동안 가지고 싶어 했던 컴퓨터 한 대를 장만하기로 했다. 딸아이가 다시 건강해져 컴퓨터로 그림을 그리고, 친구들과 게임을 하면서 즐기는 모습을 상상하며 적당한 컴퓨터를 찾아본 듯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컴알못'인 그에게 컴퓨터를 고르는 일이란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그는 적당한 가격대의 제품을 고르고, 누리꾼들에게 "살 만한 제품인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며 조언을 구했다. 


해당 글에는 게시된 지 하루도 안 지났음에도 12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댓글에는 "치료 잘 받고 좋아질 겁니다. 멀리서 저도 바랄게요", "좋은 소식 기다리겠습니다", "오늘 잠들기 전에 꼭 수술 잘 되길 기도하고 잘게요" 등 A씨와 그의 딸을 향한 응원이 가득했다. 


인사이트에펨코리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댓글 하나하나 읽으면서 답장을 남겼다. 


그는 "컴퓨터 질문 글이었는데, 걱정해주시니 너무 감사하네요. 종양 제거하면 완치될 수 있을 거라 하셨으니 괜찮아질 거 같아요. 다만 수술 시간이 8시간 정도 된다는데, 아직 나이가 어려서 그게 조금 걱정입니다"라고 했다. 


또 컴퓨터를 주문한 사실을 아이에게 전했다며 "딸이 너무 좋아한다"는 후기도 남겼다. 


해당 글에는 여전히 딸의 완쾌를 비는 누리꾼들이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지금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아직 살만한 세상이란 걸 서로에게 전하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