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화요일인 오늘(21일) '서울 33도·대구 35도' 하지 무더위...내륙 일부 소나기
화요일인 오늘(21일) '서울 33도·대구 35도' 하지 무더위...내륙 일부 소나기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정현 기자 = 낮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하지(夏至)인 21일 화요일은 내륙 일부에 소나기가 내리는 가운데 최고 35도까지 올라가는 등 무더운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서해중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 많을 것으로 예보했다. 제주도 남쪽 해상에 위치한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남권과 경남권,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다.


낮 12시 이후에는 전라 동부와 경북 남서 내륙, 경남 서부 내륙 지방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 강수량은 5~30㎜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4도, 낮 최고기온은 26~35도로 전망된다.


일부 중부 지방 및 전남권, 경상권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경북 내륙 등은 최고 체감온도가 35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더울 것으로 보인다.


주요 도시 최저기온은 △서울 22도 △인천 20도 △춘천 21도 △강릉 24도 △대전 22도 △대구 22도 △전주 22도 △광주 22도 △부산 22도 △제주 22도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33도 △인천 29도 △춘천 34도 △강릉 30도 △대전 35도 △대구 35도 △전주 33도 △광주 34도 △부산 27도 △제주 26도다.


제주도 남쪽 바깥 먼바다와 남해 동부 바깥 먼바다에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4.0m로 매우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 또는 '보통'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