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롯데리아, 다음 주부터 버거 가격 최대 500원 인상한다
롯데리아, 다음 주부터 버거 가격 최대 500원 인상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대한민국 대표 햄버거 프랜차이즈 롯데리아가 불과 반년 만에 제품 인상을 감행한다.


지난 9일 롯데리아는 오는 16일부터 버거류 15종을 포함해 총 81종의 품목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제품별 조정 인상 가격은 400원에서 500원 수준이다.


이중 롯데리아의 대표 메뉴인 불고기버거와 새우버거는 단품 가격 4100원에서 4500원으로 상승한다. 세트 메뉴 가격은 6200원에서 6600원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앞서 롯데리아는 지난해 12월에도 버거류 16종을 포함한 총 63종의 제품 판매 가격을 평균 4.1% 인상한 바 있다. 


당시 많은 소비자들이 인상 소식을 두고 아쉬움을 표했는데 또 한차례 인상 소식이 들려오자 곡소리를 내보였다.


이날 롯데리아 관계자는 "코로나와 국제 정세 불안 등 대외적 원인과 인건비 상승 등 대내적 요인으로 인해 판매가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자재 가격 상승이 계속되는 가운데 가맹사업자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이번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롯데리아는 최근 감자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해 수입산 감자 수급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일부 매장에서 새로운 유형의 감자튀김을 손님들에게 내보이기도 했다.


기존 롯데리아가 선보인 감자튀김은 북미산 제품으로 '슈스트링 프렌치프라이'다. 


북미 지역에서 이상 기온으로 인해 감자 생산량 자체가 줄고 감자를 싣는 배가 부족해지면서 유럽산 '프링클컷 감자튀김'이 일부 매장에 등장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