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야간 순찰 돌다가 의식 잃은 대학생 발견해 심폐소생술로 살린 경찰관
야간 순찰 돌다가 의식 잃은 대학생 발견해 심폐소생술로 살린 경찰관

인사이트심폐소생술로 시민을 살려낸 강대용 경장 / 부산경찰청


[뉴스1] 백창훈 기자 = 부산의 한 경찰관이 야간 순찰 중 길에서 갑자기 쓰러지는 시민을 발견하고 심폐소생술로 살려냈다.


27일 부산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26일 오후 10시43분쯤 중구 남포동 남포사거리에서 순찰차로 순찰하던 강대웅 경장(32세)이 길에서 쓰러지는 대학생 A씨(20대)를 목격했다.


강 경장은 즉시 순찰차에서 내려 약 5분간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당시 A씨는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 경장의 도움으로 의식을 회복한 A씨는 현장에 도착한 119 대원의 응급조치 후 집으로 무사히 돌아갔다.


강 경장은 "평소 숙지했던 심폐소생술을 실제 해보니 떨리기도 했지만, 의식을 찾은 시민을 보는 순간 뿌듯함을 느꼈다"며 "항상 시민 안전에 힘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