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열차에서 '과호흡'으로 쓰러지기 일보직전 승객 응급처치해 구한 해병대 장교들
열차에서 '과호흡'으로 쓰러지기 일보직전 승객 응급처치해 구한 해병대 장교들

인사이트왼쪽부터 정선율·이현주 소위 / 해병대 교육훈련단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해병대 교육훈련단 장교들이 KTX서 과호흡 증상을 보인 승객을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7일 해병대교육단에 따르면 지난 21일 이현주 소위와 정선율 소위는 경북 포항에서 대구로 향하는 KTX에 타고 있었다.


이들은 같은 열차에 탄 여성 승객 1명이 과호흡 증상을 보이는 것을 발견하고 응급조치에 나섰다.


당시 여성은 식은땀을 흘리며 의식이 희미해지는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이 소위와 정 소위는 승무원에게 구급차를 불러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비닐봉지를 이용해 여성의 호흡 안정을 유도했다. 


두 사람은 다음 역에 도착한 뒤 여성을 구급대원에게 인계했다.


이런 사실은 무사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여성이 해병대에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 소위는 "평소 부대에서 생존술 교육을 받았고 과호흡 환자에 대한 응급처치 요령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당황하지 않고 대응할 수 있었다"고 밝혔고, 이 소위는 "눈앞에서 상황을 목격하자마자 시민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에 몸이 먼저 반응했다"고 했다.


한편 과호흡 증상으로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등 위급한 상황이 생기면 최대한 빠른 응급처치가 급선무다.


대표적인 방법은 비닐봉지를 활용하는 것이다. 환자의 입과 코에 비닐봉지를 댄 뒤 환자가 내쉰 숨을 다시 들이마시도록 해 환자가 배출한 이산화탄소를 다시 흡입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