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리 꾸밍이가 세상을 떠났습니다"...'난소암 시한부' 유튜버 꾸밍 지인이 전한 비보
"우리 꾸밍이가 세상을 떠났습니다"...'난소암 시한부' 유튜버 꾸밍 지인이 전한 비보

인사이트YouTube '꾸밍'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난소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았던 유튜버 꾸밍이 끝내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부고 소식은 꾸밍의 지인이라는 누리꾼 A씨가 꾸밍의 유튜브 채널 영상에 남긴 댓글을 통해 알려졌다.


지난 25일 낮 12시쯤 A씨는 "우리 꾸밍이가, 우리 솔비가 오늘 힘든 여정을 뒤로 하고 세상을 떠났다"며 "여러분이 주셨던 많은 사랑에 정말 감사하다"고 적었다.


이어 "유튜브 활동 동안 여러분이 주신 많은 사랑에 꾸밍이가 많이 기뻐했고 저도 그 모습이 너무 좋았다"고 했다. 


인사이트지난 25일 꾸밍의 유튜브 채널 영상에 달린 댓글 


A씨는 "꾸밍이의 부탁으로 이렇게 글을 남긴다. 여러분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댓글 말미에 A씨는 "현재 인증을 바라는 분들이 있지만 식을 진행하고 있어 관련된 사진 등을 올리는 건 굉장히 예의에 어긋나는 일이기에, 희로애락을 함께했던 정말 아끼던 사람을 떠나보내면서도 부탁받았기에 적은 말이니 모쪼록 믿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또한 답글에서는 논쟁이나 조롱은 삼가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댓글에 꾸밍을 추모하는 댓글들을 남기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꾸밍'


한편 꾸밍은 만 21세였던 2020년 희소 암인 소세포성 난소암 4기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에 '내 생애 마지막 기록. 여러분 고마웠어요. 말기. 시한부 일주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