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여자친구 故새벽과 함께 살던 집 떠나며 '사랑해' 쪽지 발견하고 그리워한 민건씨 (영상)
여자친구 故새벽과 함께 살던 집 떠나며 '사랑해' 쪽지 발견하고 그리워한 민건씨 (영상)

인사이트YouTube '새벽을여는건'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뷰티 유튜버 새벽(이정주)이 혈액암 투병을 하다 세상을 떠난지 어느덧 1년이 되어가고 있다.


故새벽의 남자친구 민건 씨는 여전히 그녀를 그리워하면서도 추억이 담긴 공간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지난 22일 민건 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새벽을여는건'에는 '안녕, 새여건하우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민건 씨는 여전히 핸드폰 케이스에 새벽의 사진을 넣고 다니고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새벽을여는건'


이어 민건 씨는 "오늘은 이 공간에서 자는 마지막 날"이라며 "그래서 마지막으로 이 공간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었다"고 말했다.


민건 씨가 살던 이 공간은 새벽이 항암 치료를 받던 시절 옆에서 더 살뜰히 챙겨주기 위해 동거를 결심하고 함께 살기 시작한 집이다. 


민건 씨는 새 집으로 이사를 가기 위해 짐을 정리 중인 모습도 공개했다.


인사이트YouTube '새벽을여는건'


이때 민건은 새벽이 생전 '박민건 사랑해'라고 적어둔 메모지를 발견하기도 했다. 민건은 "나도"라는 자막을 남기며 그리움을 표했다.


창문에 써둔 'HAPP 새벽을 여는 건 HOUSE' 낙서를 보며 "이걸 썼던 게 재작년 크리스마스니까 어느 덧 일년 반 정도가 흘렀다"며 "많은 추억이 있던 공간을 떠나서 아쉽지만 그래도 언제까지 이곳에 있을 수는 없으니까. 정말 많이 즐거웠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제는 안녕. 진심으로 고마웠다"고 담담하게 고백했다.


YouTube '새벽을여는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