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윤석열 대통령이 첫 외식 장소로 찾아간 허름한 국숫집의 정체
윤석열 대통령이 첫 외식 장소로 찾아간 허름한 국숫집의 정체

인사이트대통령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참모들과 첫 외식 장소로 서울 용산 삼각지역 근처의 허름한 국숫집을 찾았다.


이곳은 20여년 전 돈을 내지 않고 도망가는 손님에게 주인집 할머니가 따뜻한 온정을 베푼 곳으로 알려졌다.


19일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 15분께 김대기 비서실장, 강인선 대변인 등과 '옛집' 국숫집을 찾았다.


40여년 전부터 운영되던 이곳은 잔치국수(온국수) 등을 파는 유명 맛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대통령실


또한 IMF 외환위기 직후 모두가 힘들었던 시기에 주인 할머니가 무전취식을 하고 도주하는 손님에게 "뛰지 말아! 다쳐"라며 오히려 도움의 손길을 전한 일화로 알려진 곳이기도 하다. 


윤 대통령은 이곳에서 5천원짜리 국수와 3천원짜리 김밥을 주문해 식사를 한 것으로 전해진다.


윤 대통령이 고른 이 식당의 따뜻한 과거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한편 이날 윤 대통령은 식사를 마치고 인근 빵집에서 빵을 구매하기도 했다. 또한 인근 상인들과 군장병 등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인사이트대통령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