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동훈 현상 벌어지고 있다"...장관 취임식 영상 조회수 100만 뷰 돌파
"한동훈 현상 벌어지고 있다"...장관 취임식 영상 조회수 100만 뷰 돌파

인사이트한동훈 법무부 장관 / 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정치분석가인 윤태곤 '의제와 전략그룹 더모아' 실장이 '한동훈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지난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윤태곤 실장이 출연해 한동훈 장관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 실장은 "한동훈 장관 취임식 유튜브 누적 조회 수가 100만이 넘었다"라며 "우리가 언제 장관 취임식을 뉴스로 들여다본 적이 있는가"라며 놀라움을 전했다.


이어 "총리, 장관, 대법원장 취임식 등은 자기들끼리는 중요한 행사겠지만 국민들 사이에선 관심이 없다"라고 설명하며 한동훈 취임식 영상의 조회 수가 예사롭지 않다고 전했다.


인사이트한동훈 법무부 장관 / 뉴시스


윤 실장은 "한동훈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여와 야가 한동훈을 중심으로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지만 청문회를 기점으로 여론이 바뀌었다"라고 분석했다.


그는 현재로선 중간층의 반응이 좋다는 것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윤 실장은 중간층이 호감을 갖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신언서판(身言書判)이라고 하는데 외모나 언변, 업무에 대한 전문성, 깔끔함 그런 부분에 대해서 '말로만 듣던 한동훈을 직접 보니까 뛰어나네'라는 것 하나와 두 번째는 야당이 도덕성, 정치적인 문제에 대해 공세를 했지만 (중도층이) '아니, 당신들 사람하고 비교해 봐서 이 사람이 뭐 그렇게 문제야'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한동훈 법무부 장관 / 뉴시스


이어 "종합점수라는 게 있는데 전문성 부분, 신언서판 부분, 청문회에서의 공방 부분 등 지금 여론조사로 나타나는 것을 보면 긍정적인 지점이 더 많았다"라며 "이렇게 돼 있으니까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을) 안 할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청문회 결과 한 장관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졌다고 본 것이다.


윤 실장은 한동훈 장관은 취임사에서 야당이 시비 걸 만한 이야기 없이 '증권범죄합수단 부활하겠다', ' 죄지은 사람들이 벌받는 시대', '시장 질서를 만들겠다' 등의 발언을 한 것과 함께 '교정행정'에 대해서 강조한 것을 호평했다.


이런 행보를 볼 때 정무 감각이 좋은 것으로 보인다고도 했다.


한편, 지난 17일 대통령 대변인실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임명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