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5·18 추도식서 행진곡 제창할 때 홀로 팸플릿 보면서 부른 민주당 박지현 (영상)
5·18 추도식서 행진곡 제창할 때 홀로 팸플릿 보면서 부른 민주당 박지현 (영상)

인사이트YouTube 'KTV국민방송'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5월 18일을 맞아 광주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 및 여야 의원들이 이곳을 찾아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이 과정에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홀로 팸플릿을 보면서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18일 오전 10시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는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기념식이 개최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윤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 인사들과 여당 국회의원 등이 대거 참석했다. 


'오월을 드립니다'는 주제로 진행된 기념식은 헌화와 분향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경과보고, 추모공연, 기념사, 기념공연 등이 치러졌다. 이후 마지막 식순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됐다.


YouTube 'KTV국민방송'


곡조가 흘러나오자 윤 대통령은 옆자리에 앉은 5·18 단체 관계자와 유가족의 손을 잡고 나란히 노래를 불렀다.


이어 한동훈 법무부장관과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등 모두가 자리에서 일어났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여야 국회의원들이 제창했다.


이때 박 위원장은 이 대표 옆에서 홀로 팸플릿을 보고 있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박 위원장은 절도 있는 동작과 함께 약 3초간 팸플릿에 시선을 고정했다.


행사 팸플릿에는 행진곡의 악보 및 가사가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위원장은 이 때문에 행진곡 가사를 숙지하지 못한 것이냐는 지적을 듣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날 행사에는 윤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국민의힘 의원 99명이 기념식에 참석했다. 민주당에서도 윤호중·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100여명의 의원이 광주를 찾았다.


국민의힘은 기념식에서 노래 제창을 위해 의원들에게 행진곡 악보를 사전 배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2008년까지 5·18 기념식에서 제창으로 진행됐으나 이명박 정부 이후 국론 분열을 이유로 '합창' 방식으로 바뀌었다. 이후 문재인 정부에서 제창으로 다시 변경했다.


YouTube 'KTV국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