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잊히고 싶다던 문 전 대통령이 퇴임 일주일째 SNS에 올린 사진
잊히고 싶다던 문 전 대통령이 퇴임 일주일째 SNS에 올린 사진

인사이트평산마을 비서실 / 페이스북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SNS로 지지자들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7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페이스북 등 SNS에는 문 전 대통령의 일상 모습이 담긴 사진 여러 장이 게재됐다.


문 전 대통령은 책이 가득한 책장 앞에서 쪼그려 앉아 독서에 몰두하는가 하면, 맨발로 슬리퍼를 신고 반려견 토리에게 간식을 주기도 한다.


반려견 마루와 산책에 나선 모습부터 사저 인근 묘목에 물을 주는 장면도 포착됐다.


인사이트평산마을 비서실 / 페이스북


비서실은 "귀향하시고 일주일이 됐다. 서재 정리에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셨다. 마루, 곰이, 송강이, 다운이, 토리와 함께 매일 아침 산책을 하시고 해 질 무렵엔 나무에 물 주기를 잊지 않으신다"라고 세세한 근황을 전했다.


경남 양산 평산 마을로 귀향한 지 일주일 째인 문 전 대통령은 SNS를 통해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0일 귀향하면서 퇴임 후 잊히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인사이트평산마을 비서실 / 페이스북


이후 12일 "귀향 후 첫 외출을 했다"면서 "집 정리가 끝나지 않았고, 저는 잘 지내고 있다"라고 퇴임 3일이 지나지 않아 근황을 전했다.


지난 15일 오후에는 SNS를 통해 "집으로 돌아오니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다"며 "평산마을 주민 여러분 미안하다"라며 시위대를 저격하기도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17일 전직 대통령의 사저 앞에서 집회나 시위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


인사이트평산마을 비서실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