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박지현 "경기도청 압수수색, 검찰 독재"...국힘 "경찰이 한 것" 반박
박지현 "경기도청 압수수색, 검찰 독재"...국힘 "경찰이 한 것" 반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경찰, 검찰을 구분하지 못하며 '실언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대구에서 열린 민주당 대구시당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했다.


이날 박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를 향해 "이미 검찰 독재는 시작됐다. 비서실과 정부 곳곳에 검찰 측근들을 배치했다"며 "그 정점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임명해 경찰, 검찰 공수처까지 장악하려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법인카드 문제로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하고 서지현 검사를 쫓아낸 것이 그 신호탄"이라며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검찰 독재'를 거론했다.


인사이트뉴스1


박 위원장이 언급한 압수수색의 수사 주체는 검찰이 아닌 경찰이었다. 지난 4월 경찰은 '법카 유용 의혹' 등으로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당시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약 10시간 동안 경기도 총무과, 조사담당관실, 의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이에 대해 "남 탓만 하는 정치는 참 쉽고 편하다"며 "경찰에 압수수색 당하면 '경찰 개혁' 하자고 하면 되고, 검찰에 당하면 '검찰 독재'라고 우기면 된다. 어쨌든 결론은 남탓"이라고 일갈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그런데 박 위원장님, 아무리 '답정너' 우기기라도 비판하려는 대상이 경찰인지 검찰인지 정도는 똑바로 구분하셔야 하는 거 아니냐"며 "검찰, 경찰 구분 못하는 건 교양과 상식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박 대변인은 "박 위원장께서 용산 인사에 불만이 많으신 걸로 안다. 능력과 실력을 중시하는 저희 국민의힘에서는 교양과 상식이 일천한 이를 오직 여성이라는 이유로, 혹은 청년이라는 이유로 기용하지 않는다"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혹시 본인 스스로 여성과 청년을 오직 여성, 청년이라는 이유로 기용해선 안 되는 근거가 되고 있는 건 아닌지 고민해보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