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은경 "2년간 정치 방역? 文 정부도 '과학 방역'이었다"
정은경 "2년간 정치 방역? 文 정부도 '과학 방역'이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정은경의 시간'이 끝났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청장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17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 위기에서 가장 어려운 건 불확실성이어서 정책 결정에 어려움도 한계도 많았지만, 방역당국이 옳은 방향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게 격려를 부탁한다"라고 퇴임 소회를 전했다.


이날 신현영 민주당 의원의 정치 방역을 했냐는 질문에 정 청장은 "과학 방역을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그는 "백신이나 치료제 등은 임상시험을 거쳐 근거를 갖고 정책을 추진하고, 거리 두기나 사회적 정책들은 사회적 합의나 정치적인 판단이 들어가는 정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정치와 과학 방역을 구분하긴 적절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그간의 K방역을 '정치 방역'이라고 규정, '과학적 방역'을 내세운 것에 정면 반박한 것으로 풀이됐다.


또한 정 청장은 문 정부와 새 정부 방역의 과학적 근거 차이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코로나 유행 초기에는 알고 있는 지식이 많지 않아 과학적 근거가 낮았다. 현재는 알려진 근거가 많아 체계적으로 방역할 수 있기 때문에 지식의 차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또한 올가을 위험 요인 신종 변이 출연,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도가 떨어지는 부분, 계절적 요인, 대면접촉 증가 등의 요인으로 언제든지 재유행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새 정부의 초대 질병관리청장으로 백경란 성균관대 의대 교수를 임명했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