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준석 "병사 월급, 당장 내년부터 130만원...2025년엔 205만원"
이준석 "병사 월급, 당장 내년부터 130만원...2025년엔 205만원"

인사이트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병사 월급 200만 원' 공약에 대해 "신속하게 추진해 성과를 내겠다"고 했다.


전날(16일)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향후 3년간의 병사 월급 인상표를 소개했다.


공개된 표에 따르면 2023년엔 병사 봉급 100만 원에 '자산형성 프로그램' 정부 지원 30만 원을 더해 월 지급액이 130만 원이 된다.


2024년에는 전년 대비 병사 봉급과 '자산형성 프로그램' 정부 지원액이 각각 25만 원, 10만 원씩 올라 월 지급액은 165만 원이 된다.


인사이트지난 1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 


2025년에는 병사 봉급 150만 원, '자산형성 프로그램' 정부 지원 55만 원으로 월 지급액은 205만 원을 받게 된다.


이 대표는 해당 표를 공개하면서 "많은 분들이 관심 갖는 병사 월급 200만 원 공약, 신속하게 추진해서 성과 내겠다"며 "당장 내년부터 130만 원에 도달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이 대표는 서해 최북단 백령도를 찾아 해병대 장병들을 만난 자리에서 '병사 월급 200만 원 공약'이 지켜지지 않은 것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인사이트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당시 이 대표는 "대통령께서 용사들의 월급을 인상한다고 말씀했는데 정권을 인수하고 재정 상황을 파악해보니 공약을 완전히 지키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올해부터 최대한 빠른 인상을 통해 저희 정부 내에서 200만 원 수준의 사병 봉급을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따로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군 장병 봉급 인상 문제를 빨리 실현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여달라는 내용을 전달드렸다"고 말했다. 


한편 2022년 기준 병사 월급은 이병 51만 원, 일병 55만 원, 상병 61만 원, 병장 67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