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뱃사공 단톡방 멤버들, 불법촬영 논란 언급..."몰카 돌려본 팀으로 매도돼"
뱃사공 단톡방 멤버들, 불법촬영 논란 언급..."몰카 돌려본 팀으로 매도돼"

인사이트뱃사공 / Instagram 'bassagong_'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래퍼 뱃사공의 불법 촬영물 공유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그가 속한 크루 리짓군즈 멤버들이 이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15일 리짓군즈 소속 래퍼 블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뱃사공의 몰래카메라 공유 논란에 대해 얘기했다.


블랭은 "리짓군즈 몰카 돌려본 새X들 된 거로 몰리고 있으니 그냥 심정이 이상해서 아예 솔직하게 한 마디 적는다"라고 운을 뗀 뒤 진짜 사실만 말하겠다고 해당 일화를 알리기 시작했다.


블랭은 뱃사공이 여행 중에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하는데 여자 목소리가 나와 당황해 방송을 껐다고 전했다. 이어 블랭은 자신들의 카톡방에서 사람들이 웃으며 누구냐고 물어보자 뱃사공이 자는 여자친구를 사진 찍어 올렸다며 가슴 일부와 얼굴 측면이 나온 게 맞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블랭 / Instagram 'blnk0.0'


블랭은 해당 사건은 지난 2018년의 일이며 뱃사공이 평소에는 몰래카메라 공유와 같은 행동을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블랭은 "그전, 그 이후로도 저런 비슷한 사진들 절대 없고 그냥 우리 X신 같은 사진이 전부인 개그 카톡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블랭은 "잘했다고 올리는 거 절대로 아니고 피해자분께 죄송한 마음으로 나도 조사에 임할 예정이다. 참고인으로 경찰서에 카톡방 2018년부터 현재까지 모든 내용 제출하겠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블랭은 "리짓군즈 시작을 함께했던 친구(뱃사공)가 잘못한 건 백번 맞기에 현재 두둔할 생각은 없지만 법적 처벌 모두 받고 시간이 충분히 지났을 때 걸레짝 돼서 음악을 못하게 돼도 리짓군즈의 끝까지 같이 갈 거다. 범죄자 새X랑 같이 욕해도 상관없고 감수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날 리짓군즈 소속 래퍼 재달도 뱃사공의 불법 촬영물 공유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재달 / Instagram 'jaedal92'


재달은 "뱃사공은 약 4년 전 앨범 발매를 기념하여 그 당시 여자친구분과 여행을 떠났고, 혼자 여행 간 것이 아님을 보여주기 위해 사진을 찍어 단톡방에 올렸다"라고 얘기했다.


뱃사공이 동의 없이 찍은 사진을 유포한 것은 명백한 범죄라는 재달은 "저도 그 단톡방에 있었기 때문에, 또한 뱃사공과 같은 팀 멤버로써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라고 반성했다.


재달은 뱃사공이 합당한 법적 처벌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하면서도 "저는 뱃사공과 적지 않은 시간을 함께했고 그를 친구로, 형으로 존경하고 사랑해왔다. 이 마음은 지금 이 순간도 전혀 변함이 없다"라며 "사건 이외의 허위사실과 억측으로 인해 뱃사공이 그동안 보여준 인간성과 가치관이 부정 당하는 모습이 안타까워 이렇게 글을 쓴다"라고 털어놨다.


재달은 현재 뱃사공이 자수를 통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알렸다.


인사이트블랭, 뱃사공, 재달 / Instagram 'legitgoonsworld'


앞서 던밀스의 아내 A씨는 "DM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느냐. 몰카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하느냐.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했을 텐데. 그런 게 전혀 없었나 보다"라고 래퍼 B씨의 만행을 폭로했다.


A씨는 피해자가 친한 동생이며 극단적 선택 시도까지 했다고 알렸다. 몰래카메라를 찍고 공유한 증거도 갖고 있다는 A씨는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뭐냐"라고 B씨를 저격했다. A씨는 피해자가 신고는 원하지 않고 있다고 얘기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뱃사공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라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A씨는 B씨의 불법 촬영물에 대해 "상습 유출이 아니라는 점, 성행위 영상이 아닌 피해자 동의를 얻지 않고 속옷을 입지 않은 채 의식 없이 자고 있는 등 가슴 일부, 얼굴 측면이 노출된 사진이라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뱃사공은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드립니다"라며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르는 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습니다"라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