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만원 주면 다이아 티어 女강사가 '협곡 데이트' 해주는 신종 롤 알바
만원 주면 다이아 티어 女강사가 '협곡 데이트' 해주는 신종 롤 알바

인사이트홈페이지 캡쳐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 여강사와 협곡 데이트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등장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롤 업체에서 내놓은 강의 프로그램이 화제를 모았다.


해당 프로그램은 여자 강사와 함께 롤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랭크와 노말 게임 모두 플레이가 가능했다.


플레이어의 티어에 따라 금액이 달라지는데 아이언에서 골드까지는 1만원, 플래티넘은 1만 5천원, 다이아에서부터는 상담문의였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다른 프로그램들과는 달리 승리보다 강사와 함께 게임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을 신청자로 모집하고 있었다.


'꿀이 뚝뚝 떨어지는 꿀보이스'라는 문구도 사용해 강사와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점을 어필하고 있었다.


다만 비대면 프로그램이다 보니 강사와 직접 만나는 것은 불가능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의견이 명확하게 갈렸다. 듀오라고는 하지만 해당 프로그램도 일종의 '대리'라는 것이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누리꾼들은 "듀오를 해도 저건 대리다", "대리는 엄연한 금지행위인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게임 한 판을 같이하면서 1만원이라는 금액은 과도한 책정이라는 의견도 우세했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대신 플레이를 해주는 것도 아니고 개인의 자유인데 문제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