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집에서 아빠 술잔에 술 따라줬다고 "술집X"냐며 막말한 '페미' 친구
집에서 아빠 술잔에 술 따라줬다고 "술집X"냐며 막말한 '페미' 친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멜로가 체질'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반주하시는 아빠에게 술을 따라드렸다가 페미니스트 친구에게 '술집X'냐는 막말을 들은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20대 여성 A씨의 사연은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전해졌다.


최근 A씨는 부모님 댁을 찾아 회를 먹었다. 가족 중 술을 마시는 사람은 아버지뿐이라 이날도 아버지는 술을, A씨와 어머니는 사이다를 마셨다.


홀로 자작을 하는 아버지 모습이 뭔가 안쓰럽게 느껴졌던 A씨는 아버지 잔에 술을 따라 드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버지는 기분좋게 받아주셨고, 그렇게 가족 술자리는 화기애애하게 마무리됐다.


A씨는 이날 먹은 회 사진을 SNS에 업로드했다. 사진을 본 친구는 A씨에게 카톡을 보내 얼마짜린지, 어떻게 숙성한 건지 물어보기 시작했다.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술 이야기로 흘러갔다.


"아빠가 반주를 좋아하셔서 내가 술을 따라드렸다. 이렇게 아빠랑 마시면서 주도도 배우는 거지"란 A씨의 말에 친구는 갑자기 정색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친구는 "술집X도 아니고 네가 술을 왜 따르냐. 마시고 싶은 사람이 따라야 하는 것 아니냐"며 "오바다"라고 말했다.


A씨는 친구에게 "그런 식으로 말하지 말라"고 이야기한 뒤 차단했지만 화가 풀리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그는 "친구가 페미니스트적인 성향이 강한 것도 알고 있고 저도 여성 인권에 관심이 많은 편이지만 딸이 아빠한테 술 따라드린 걸로 술집X라고 막말하는 건 너무 아니지 않느냐"며 분노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도 A씨와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도대체 무슨 사상을 가지면 친아버지 술잔 채워드리는 걸 술집X라고 생각하냐", "그런 친구는 거르는 게 나을 듯", "예절이라곤 전혀 모르는 것 같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