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이가 커피 쏟아도 이해해 줘라"...오은영 박사가 출연한 저출산 '애티켓 캠페인' (영상)
"아이가 커피 쏟아도 이해해 줘라"...오은영 박사가 출연한 저출산 '애티켓 캠페인' (영상)

인사이트YouTube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정신건강의학과 오은영 박사가 출연한 '애티켓'(아이+에티켓) 캠페인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에는 '아이에게 '괜찮다'고 말해주세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애티켓 캠페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 등장한 오박사는 존중받고 자라는 아이의 행복을 위한 캠페인이 필요하다며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해당 영상에는 식당에서 우는 아이를 보고 눈살을 찌푸리는 어른들이 등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오은영 박사는 식당에서 아이가 울고 있는 상황에 얼굴을 찌푸리기보다 "괜찮아"라고 말해주자고 제안했다.


아이는 낯선 장소에서 불안하며, 말 안 듣는 아이로 보이겠지만 마음이 힘든 것이니 어른과 다른 아이들의 마음 표현을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원에서 뛰다가 어른과 부딪혀 커피를 쏟는 상황이 나왔다. 공원에서 아이로 인해 커피를 쏟은 상황이지만 오박사는 "아이의 서투름에 너그럽게 '괜찮아'라고 말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오박사에 따르면 아이들은 키가 작아 시야가 좁고 몸을 계획적으로 사용하는 게 미성숙하기에 이해가 필요하다.


인사이트YouTube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1분 30초가량 되는 해당 캠페인 영상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저마다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일부 누리꾼들은 "그래도 노키즈존 필요하다", "아이는 그럴 수 있는데 부모 태도가 문제지", "공공장소에서 덜 그러게 교육해야지", "무슨 말인진 알겠는데 무개념 부모 때문에 이해해 주기 힘들다" 등 부정적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반면 "그래 애들은 그럴 수 있다", "아이에게 좀 더 관대한 사회가 되길", "애들이 너무 눈치 보는 환경은 좋지 않다", "저출산 국가에서 애들한테 너무 뭐라고 하지 말자" 등 애티켓 캠페인에 동의하는 이들도 있었다.


한편 지난해 한국의 합계출산율(한 여성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수)은 0.81명이었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유일하게 1명 이래로 추락한 것이며,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YouTube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