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가스통 쌓아 두고 농성하던 고시원 사장·거주자, 대치 24일 만에 숨진 채 발견
가스통 쌓아 두고 농성하던 고시원 사장·거주자, 대치 24일 만에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퇴거 명령을 거부하던 인천의 고시텔 거주자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재건축 철거로 인한 퇴거 명령을 거부하며 경찰과 대치한 지 24일만이다.


지난 12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5분쯤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고시텔 건물에서 50대 남성 A씨와 60대 여성 B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두 사람은 해당 건물 고시텔 원장과 거주자로 최근 재건축이 진행되면서 건물 철거에 반발해 농성을 해 오던 중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고시텔이 없어지고 수도·전기가 끊긴 상태에서 건물에 계속 남아 있었다.


지난달 18일 재차 퇴거 명령을 받자 시너를 뿌리고 불을 지르겠다고 위협하며 경찰과 한 달 가까이 대치를 이어왔다.


경찰은 위기협상팀을 투입해 A씨 등을 설득하는 한편, 소방과 합동으로 이날 오후 복도에 적치되어 있던 위험물 및 LPG가스통 등을 제거했다.


A씨가 연락이 닿지 않자 강제로 고시텔 문을 열고 내부로 진입한 경찰은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로 쓰러져 있는 이들을 발견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망 경위를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