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밤에 교통사고 나지 말라고 도로에 깔아 놓은 특수 페인트로 칠한 야광 차선
밤에 교통사고 나지 말라고 도로에 깔아 놓은 특수 페인트로 칠한 야광 차선

인사이트Catdumb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시야 확보가 어려운 어두컴컴한 밤은 낮보다 교통사고가 날 가능성이 더 높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연구자료에 따르면 야간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전체 교통사고 건수 중 약 48% 수준이고, 야간 교통사고 치사율은 주간대비 1.3배 수준이다.


어두운 밤에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호주의 한 도로에 해가 지면 반짝반짝 빛이 나는 야광 차선을 도입해 화제를 모은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캣덤(Catdumb)은 도로에 해가 지면 빛이 나는 야광 차선을 소개했다.

이 야광 차선은 가로등이 없어도 밤이 되면 환하게 빛이 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atdumb


호주의 타막 라인메이킹(Tarmac Linemarking)에서 개발한 이 야광 차선은 광발광성 물질이 함유된 페인트로 칠해졌다.


광발광은 물체가 빛을 받아 흡수하여 들뜬 상태로 올라갔다가, 다시 바닥상태로 내려오면서 내는 빛을 말한다.


낮 동안 받았던 빛을 다시 밤에 방출하는 방식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atdumb


공개된 사진에는 해가 지자 도로 위에 칠해진 차선에서 반짝반짝 형광 빛이 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주변에 가로등이 하나도 없지만 형광빛 차선 덕분에 도로가 밝았다.


이 기술은 현재 시범 사업 단계다. 타막 라인메이킹 측은 비 오는 날, 폭염 등의 상황에서도 야광 차선의 잘 견디는지 더 테스트한 후 상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Catdu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