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성비위 제명' 박완주 측, 피해자에 억대 제안하며 합의 시도"
"'성비위 제명' 박완주 측, 피해자에 억대 제안하며 합의 시도"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성비위 파문으로 지난 12일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을 발표했던 박완주 의원이 성추행 피해자에 대해 '2차 가해'를 한 정황이 확인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13일 KBS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박 의원의 직원 성추행 사건은 지난해 말에 발생했다. 하지만 피해 사실이 당에 신고된 건 그로부터 4개월여 후인 지난달 말이었다. 


매체는 사건 발생 후 신고가 있기까지의 기간 동안 박 의원 측이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박 의원 측은 사건을 무마하는 것을 전제로 억대 금전 보상, 재취업 일자리 알선 등을 제안하며 피해자 측에 의사 타진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하지만 이 과정에서 박 의원은 주변에 "피해자가 먼저 합의를 빌미로 보상을 요구해 왔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사실은 윤리감찰단도 파악해 민주당 비대위에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주 한국여성정치연구소 소장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피해자가 먼저 금전적 합의를 요청한 것처럼 허위 정보를 퍼뜨리는 행위는 명백한 2차 가해이고 피해자 개인에 대한 명예를 훼손하는 일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2일 당내 성비위 사건과 관련 박 의원의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이날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당 내 성비위 사건이 발생했고 당 차원의 처리 과정에서 박완주 의원 제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가해 방지와 피해자 보호를 위해 상세 내용을 밝히지 않을 예정"이라면서 "관련 건에 대해 강력하게 (처리가) 진행되도록 국회 차원의 징계를 요청할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 피해자 안위를 최우선으로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앞으로도 발생하는 성 비위 사건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YouTube 'K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