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김은혜에게 '尹 정부 여성 차관 없다'고 했다가 민주당 '성추행 의혹'으로 역관광 당한 김동연 (영상)
김은혜에게 '尹 정부 여성 차관 없다'고 했다가 민주당 '성추행 의혹'으로 역관광 당한 김동연 (영상)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에게 '윤석열 정부는 왜 여성 차관 없냐'고 쏘아붙였지만 김은혜 후보는 되려 민주당 성 비위 논란을 언급하면서 반문했다.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경기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에는 김은혜, 김동연 후보를 비롯해 황순식 정의당 후보와 강용석 무소속 후보가 참석했다.


이날 김동연 후보는 김은혜 후보에게 "(윤석열 정부의) 장관 인사는 지역 편중 인사고 차관 인사는 성별 편중 인사다. 장관 인사에서 전남과 경기도 출신은 제가 알기로 한 명도 없고 차관 인사에서 여성은 한 명도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건 어떻게 해석을 해야 할지. 그동안 인수위 대변인과 또 대통령 당선자와의 관계를 강조하니 의견을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이에 김은혜 후보는 "여성 (관련) 질문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날 민주당에서 일어난 성 비위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오늘 성비위로 위원이 제명을 당하고 어떠한 이유인지 국민들에게 전혀 알려주지 않은 채 또 다른 위원이 성비위에 휘말렸다"고 했다.


이어 "그렇게 하면서 여성의 인권을 존중한다고 한다"며 "물론 저의 얼굴에 대해 이야기 한건 여기서 굳이 말하지 않겠다. 이곳은 정책과 비전을 갖고 토론하는 장이다"고 말했다. 


끝으로 "제가 따로 드릴 말 없다. 직장에서 실력과 능력으로 검증받기를 원하는 여성 입장에서 외모라는 잣대로 평가받는다는 데 대해 상당히 거북함을 느낀다"고 덧붙인다.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앞서 김동연 후보는 2일 YTN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경기도지사는 입으로 일하는 것도 아니고 얼굴로 하는 것도 아니며 실력과 진정성, 국정과 경제 운영의 경험들이 포함돼서 경기도민과 경기도를 위한 일꾼을 뽑는 자리"라고 말한 바 있다.


김은혜 후보가 얼굴을 언급하자 김동연 후보 측은 "여기서 '얼굴'이란 지명도나 유명세를 의미한다"고 반박했다.


한편 같은 날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성비위 의혹으로 제명됐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당내 성비위 사건에 대한 당차원의 처리"라며 "피해자 보호, 피해자 안위를 위해 최우선으로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YouTube 'K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