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길거리서 쓰러진 시민 보자마자 달려가 '심폐소생술' 해 살려낸 경찰 (영상)
길거리서 쓰러진 시민 보자마자 달려가 '심폐소생술' 해 살려낸 경찰 (영상)

인사이트YouTube '경찰청'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횡단보도를 건너던 한 남성이 갑자기 앞으로 고꾸라지고 말았다.


쓰러진 남성은 경련을 일으키는 듯 보였는데, 검은 양복을 입은 한 남성 덕분에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


지난 22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 계정에는 고양시 일산 동구에서 발생한 응급 상황에서 빛나는 활약을 한 경찰관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을 보면 한 시민이 횡단보도 끝부분에서 몸을 움찔 움찔거린다. 자세히 보면 인도 턱을 넘지 못하는 모습이다.


YouTube '경찰청'


그리고 그 시민은 앞으로 세게 고꾸라지고 만다. 얼굴이 바닥에 그대로 부딪히며 충격을 크게 받는 모습이다.


쓰러진 뒤 몸을 심하게 떨며 경련을 일으키는 일촉즉발의 상황. 그때 검은 양복을 입은 한 남성이 재빨리 다가와 쓰러진 시민을 똑바로 눕힌다.


곧바로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며 위급 상황에 대처한다. 횡단보도를 건너는 여성을 보고 "119 신고 부탁드린다"며 도움도 요청한다.


YouTube '경찰청'


약 3분간의 심폐소생술이 이뤄졌고 시민은 의식을 회복할 수 있었다. 함께 도운 시민의 신고로 출동한 119 구급차 태워진 시민은 안전하게 병원으로 후송됐다.


한 생명을, 더 나아가 한 가정을 살린 이 남성은 일산동부경찰서 정보안보외사과에 근무하는 백승호 경장이었다.


백 경장은 당시 며칠 전 작고한 아버지의 삼우제를 지내러 가던 중이었다. 검은 양복은 다름 아닌 상복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경찰청'


그는 "이 분도 한 가정의 남편이자 아들일 수 있다는 생각에 자동으로 몸이 움직였다"라고 말했다.


시민은 현재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병원 입원 후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YouTube '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