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부산서 만난 아이들과 '셀카' 잔뜩 찍고 포옹하며 스킨십한 尹 당선인
부산서 만난 아이들과 '셀카' 잔뜩 찍고 포옹하며 스킨십한 尹 당선인

인사이트사진제공=당선인 대변인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제20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부산을 방문했다.


이곳에 당도한 윤 당선인은 반갑게 맞아주는 시민들을 향해 맞인사를 날렸는데, 다가오는 아이들에게는 더 따뜻한 인사를 전했다.


22일 윤 당선인은 부산 지역 순회에 나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기원 대회에 참석하고,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 부지도 점검했다.


해운대구에 자리한 반송큰시장도 찾아 부산 시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제공=당선인 대변인실


윤 당선인은 걸음을 옮기는 곳마다 부산 시민들에게 뜨거운 환대를 받았다. 부산은 20대 대선에서 윤 당선인에게 득표율 58.25%(이재명 38.15%)를 안긴 곳이기도 하다.


따뜻한 인사를 받은 윤 당선인은 몰려드는 시민들의 사진 요청과 악수 요청에 모두 응했다.


특히 아이들의 사진 요청에 흔쾌히 응해줬는데, 다가온 아이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며 특별한 기억을 심어주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제공=당선인 대변인실


또한 웃으며 다가온 지지자의 아이를 품에 안아줘 시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달려와 손을 뻗는 시민들을 향해 '주먹 인사'도 날린 윤 당선인은 어르신들의 셀카 요청에도 흔쾌히 응해주기도 했다.


윤 당선인의 민심 행보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반송큰시장에서 만난 상인들, 지지자들, 아이들과도 열렬히 스킨십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제공=당선인 대변인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