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탈모인 3명 중 1명 '이 약' 먹고 머리 자랐다"...전국의 탈모인이 기대중인 기적의 약
"탈모인 3명 중 1명 '이 약' 먹고 머리 자랐다"...전국의 탈모인이 기대중인 기적의 약

인사이트바리시티닙으로 36주 동안 치료를 받은 환자들의 전후 사진 / 예일대학교 홈페이지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관절염 치료제를 복용한 탈모 환자 3명 중 1명이 다시 머리카락이 자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탈모인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이는 중이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메디컬뉴스투데이(mediaclnewtoday)는 최근 미국 예일대 의과대학 연구진은 원형 탈모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 바리시티닙을 이용해 진행한 임상 3상 시험 결과를 전했다. 


임상 3상은 미국식품의학국(FDA)으로부터 신약 허가 및 시판 허가를 받기 위한 마지막 단계다. 


인사이트연구에 참여한 브렛 킹 예일대 교수 / 예일대 홈페이지


주로 40대 이전에 발생하는 원형 탈모증인 면역체계가 스스로 모낭을 공격해 탈모를 유발하는 일종의 자가면역질환이다. 


미국 국립 원형탈모증 재단에 따르면 전 세계 1억 4700만명가량이 원형 탈모증을 앓고 있거나 원형 탈모 위험에 처해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FDA의 승인을 받은 탈모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연구진은 원형 탈모증을 앓고 있는 남녀 1200명을 선별해 두차례 무작위 실험을 시행했다. 실험 참가자들은 36주 동안 바리시티닙 4mg, 2mg, 0mg이 든 약을 매일 복용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 결과 4mg의 바리시티닙을 복용환 환자 3명 중 1명에게서 모발이 자라났다. 1차 실험에서는 39%, 2차 실험에서는 36%의 환자가 효과를 봤다. 


연구진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바리시티닙이 모발 성장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봤다. 연구진은 바리시티닙이 모낭 손상을 일으키는 면역세포의 의사소통을 방해해 탈모증을 예방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여드름이 많아지고 크레아틴 키나아제 수치가 상승하는 등의 부작용도 관찰됐다. 크레아틴 키나아제는 근육 세포의 에너지 대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효소다. 


예일대 의과대학 연구진의 이 같은 연구 결과는 학술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실렸다. 


연구 공동 저자로 예루살렘 히브리대, 미국 스탠퍼드대, 캘리포니아 어바인대를 비롯해 서울대도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