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두 아이 엄마인 40대 간호사가 6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떠났습니다
두 아이 엄마인 40대 간호사가 6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떠났습니다

인사이트


[뉴스1] 김도엽 기자 = 40대 여성 간호사가 6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생을 마감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2일 경남 창원에 살던 이미선씨(44)가 폐, 간, 양측 신장, 좌우 각막을 기증 후 세상을 떠났다고 18일 밝혔다. 지난달 27일 뇌출혈로 뇌사판정을 받은 뒤다.


이씨는 간호사로 근무하면서 책임감이 강하고, 밝고 친절한 성격으로 지인들로부터 인기가 많았다고 한다. 


두 자녀에게는 친구 같은 엄마였다고 전해졌다. 특히 막내아들은 "평생 함께하기로 약속했다"며 어머니의 사망을 부인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씨의 남편 이승철씨(45) "두 아이에게 엄마의 빈자리를 채워주기는 힘들겠지만, 장기기증을 통해 아픈 사람에게 새 삶을 줘 우리 곁에 다른 모습으로 함께 살아가고 있고,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사람은 엄마라는 사실을 항상 기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가족을 잃은 슬픔 속에서도 생명나눔으로 온전히 자신을 내어준 기증자께 감사함을 전한다"며 "힘든 결정이지만, 기증자 가족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와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