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절반은 한국인 맞다"...미즈하라 키코, 한국 혼혈이라는 이유로 '악플 테러' 당하고 오열

일본의 모델이자 영화배우 미즈하라 키코가 한국 혼혈이라 싫다는 일본 누리꾼의 악성 댓글이 이어지자 눈물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i_am_kiko'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일본 유명 모델이자 영화 배우인 미즈하라 키코가 누리꾼에게 악플을 받고 오열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3일 미즈하라 키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씁쓸한 심경을 전했다.


최근 일본 영화계에서 성폭력 피해에 대한 '미투' 폭로가 이어지자, 미즈하라 키코는 자신도 성희롱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본 누리꾼은 미즈하라 키코를 걱정하기보다는 "주목을 받기 위해 이 같은 발언을 한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심지어 그의 출신을 비꼬며 한국 혼혈이라서 싫다는 등의 악성 댓글을 작성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라이드 오어 다이'


미즈하라 키코는 라이브 방송에서 연신 눈물만 흘리다 "연예계 성희롱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내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라고 운을 뗐다.


미국인 아버지와 재일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자신이 한국인의 피가 절반 섞였기 때문에 점점 더 공격을 받는다고 호소했다.


미즈하라 키코는 "(악플 테러에)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으며, 어쩔 수 없다는 걸 알지만 큰 상처를 받는다"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그는 악플 세례가 정말 무섭고 두렵다고 말해 팬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미즈하라 키코는 이날 "몇 년 동안 많은 사람들에게 질타를 받으며 점차 나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것이 두려워졌다"라며 정신적 고통도 토로했다.


과거에도 미즈하라 키코는 자신의 트위터에 "악질적인 인종차별, 재일 한국인에 대한 혐오가 가슴 아프다"라고 호소한 바 있다.


한편 미즈하라 키코는 지난해 넷플릭스 영화 '라이드 오어 다이' 촬영 중 신체적 접촉이나 노출이 있는 장면을 촬영할 때 촬영 환경이나 배우들의 상태를 면밀히 파악하는 직종인 '인터머시 코디네이터' 도입을 제안했다.


이는 일본 연예계에 만연한 성폭력 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안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