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매일 끔찍한 교통사고 영상 보는 한문철 변호사가 가진 뜻밖의 트라우마 (영상)
매일 끔찍한 교통사고 영상 보는 한문철 변호사가 가진 뜻밖의 트라우마 (영상)

인사이트네이버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권새나 기자 =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 한문철이 직업병으로 사고에 대한 불안에 운전을 하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선 한문철 변호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 변호사는 "무섭다. 모든 게 지뢰밭이다. 그래서 (운전을) 안한다. 그냥 걸어 다닌다"며 "아내에게도 웬만하면 (운전을) 하지 말라고 얘기한다"고 했다.


이어 "어쩌다 아내가 운전하는 차를 타는 날엔 '어', '워워워', '왜왜왜' 등의 소리가 저절로 튀어 나온다"며 "그래서 저랑 어디 같이 안 간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네이버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한 변호사는 또 횡단보도를 건널 때 횡단보도 앞에 안 서 있는다고 말했다.


그는 "가로수, 전봇대, 신호등 뒤에 서 있는다. 나를 보호하는 것"이라며 "다른 사람 몇 발자국 건널 때 그 뒤를 졸졸 따라간다"고 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변호사는 유튜브 개설 계기도 밝혔다.


그는 "기존 방송에 불만이 있어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게 됐다"면서 "내가 진행하는 위클리 코너가 있었는데 아무리 열심히 설명을 해도 막상 방송 나오는 걸 보면 시간 때문에 내가 의도한 포인트가 빠지더라. '안 되겠다. 정확한 포인트를 전달하자'는 마음으로 유튜브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한 변호사는 자신에게 쏟아지는 제보의 양이 하루 70~80건 가까이 된다고 했다.


과거엔 판사들의 판결 금액을 10원 단위까지 똑같이 맞히기도 했고, 최근엔 보험사조차 한 변호사의 의견대로 책임 비율을 책정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해 한 변호사는 "데이터의 힘"이라고 했다. 그는 "교통사고 관련 소송건 대부분이 자신에게 온다"며 "한 달 2000개 정도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오고 그 자료가 모인다. 결국 데이터"라고 했다.


한편 한 변호사는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로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 수만 138만명에 이른다.


네이버 TV '유 퀴즈 온 더 블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