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 대통령이 만든 '국민청원' 게시판, 다음달 사라진다
문 대통령이 만든 '국민청원' 게시판, 다음달 사라진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찬희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상징이 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이 다음 달 운영이 종료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7년 8월 19일 문재인 정부 취임 100일을 맞아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청와대 국민청원은 문 대통령의 임기 만료일이 다가오며 존폐 기로에 섰다.


국민청원 게시판은 100명의 사전 동의를 거쳐 게시판에 정식 공개된 이후 30일 안에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 및 정부 부처가 답변하는 방식으로 운영해왔다.


하지만 문 대통령 퇴임이 약 50일 앞으로 다가오며 '청원 등록 후 30일 내 20만명 동의시 답변'을 기본 원칙으로 내세운 운영 정책에 따라 문 대통령의 잔여 임기가 30일 넘게 남은 현재는 청원에 답변이 가능하지만 50일 후에는 새 정부가 취임하기에 한 달 뒤 부터는 답변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이에 19일 청와대 관계자는 "현 정부에서 만든 소통방식이다 보니 어떻게 할지 여러 가지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 정부가 국민청원 게시판 운영을 이어갈 방침을 정하지 않는다면 이번 달이 사실상 국민청원의 마지막 운영 기간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고심하는 등 문재인 정부와는 차별화 행보를 보이고 있어 현 정부의 상징인 국민청원 운영을 이어갈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다만 국민청원을 수정·보완해서 윤석열 정부만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운영을 이어갈 가능성도 있다. 이와 관련된 해당 논의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와대혁신 태스크포스(TF)에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