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6명에게 새 생명 주고 세상 떠난 20대 음악방송 유튜버 지태선

생전에도 사람들에게 많은 기쁨과 위로를 줬던 그는 세상을 떠나는 순간까지도 '장기 기증'으로 생명을 살렸다.

인사이트Instagram 'texun_ji'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다양한 음악으로 8만명의 구독자에게 때로는 기쁨을, 때로는 위로를 해오던 음악 유튜버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생전에도 사람들에게 많은 기쁨과 위로를 줬던 그는 세상을 떠나는 순간까지도 '장기 기증'으로 생명을 살렸다.


지난 16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태선(26) 씨가 6명의 사람들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지씨는 지난 5일 지인들과 모임 중 화장실에 넘어지며 머리를 부딪치는 사고를 당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exun_ji'


곧장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안타깝게도 뇌사 판정을 받고 말았다.


이 소식을 전해 들은 가족들은 기증을 결정, 지씨는 지난 8일 심장, 폐, 간, 신장(양측), 췌장을 기증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


지씨는 마케팅 회사에서 일하면서도 유튜브 채널 '지태선 I just like music'을 운영하며 8만명 이상의 구독자와 소통해왔다.


인사이트Instagram 'texun_ji'


특히 사고 하루 전날에도 영상이 게재됐으며 가수들과 콘서트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했다.


지씨의 아버지 지연봉(56) 씨는 "유튜브에 올린 곡이 생에 마지막 편곡이 될줄이야. 너무 고통스럽고 원치 않지만 이제는 보내야겠지? 사랑하는 태선아! 저 세상에 가더라도 아빠는 언제나 우리 아들에게 구독! 좋아요! 누를게..."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갑작스러운 지씨의 사망 소식에 구독자들도 댓글로 애도의 말을 남기고 있다.


YouTube '지태선 I just like 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