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혹한에 '쇠사슬' 묶인 채 미국 철교 아래 버려진 '진돗개' 30마리
혹한에 '쇠사슬' 묶인 채 미국 철교 아래 버려진 '진돗개' 30마리

인사이트철교 밑에 버려진 진돗개 한 마리가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 뉴스1(KHTS 온라인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최서윤 기자, 최서영 기자 = 미국에서 겨울 날씨에 며칠 동안 밖에 방치된 진돗개 30여 마리가 집행기관에 구조됐다.


지난해 12월 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 있는 도시인 산타클라리타의 한 철교 밑에 묶여 있는 개 30여 마리가 발견됐다.


비오는 날씨에 해당 철교 밑을 운전 중이던 조니 지딕은 빗속에서 묶인 채로 버려져 있는 개들을 발견하고 이를 촬영해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 올렸다.


지딕은 "첫 번째 모퉁이를 지나갔을 때, 두 마리의 개를 발견했는데, '왜 비가 오는데 밖에 있는지'를 이상하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그가 좀 더 개들 쪽으로 이동하자 더 많은 개들이 묶인 상태로 쉼터도 없이 더러운 물웅덩이 근처에 방치되어 있었다.


미국 산타클라리타 도시의 한 철교 밑에 버려진 진돗개들 / 뉴스1(틱톡 갈무리)


이 소식은 현지 라디오 매체인 'KHTS'에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보도됐다.


보도에서 이번에 발견된 개들에 대해 "한국 품종인 진돗개의 믹스견들"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개들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동물 보호소로 보내졌다.


현지 경찰은 "지금까지 총 21마리의 성견과 10마리의 새끼 강아지가 해당 철교 밑에서 발견됐다"며 "이 사건과 관련해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장 쿤(43)을 동물 학대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