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솥, 설 앞두고 협력사 거래 대금 28억 원 조기지급
한솥, 설 앞두고 협력사 거래 대금 28억 원 조기지급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솥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한솥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 거래 대금을 조기 지급했다고 밝혔다.


한솥은 전국 750개 한솥 가맹점에 주요 식자재, 용기 등을 공급하는 협력사 중 중소기업 21개 업체에 약 28억 원 규모의 거래 대금을 최대 8일 앞당겨 설 연휴 이전 지급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어느 때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에 실질적인 지원을 통해 동반성장과 상생경영을 도모하기 위한 취지다. 이를 통해 회사 운영, 식자재 납품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솥은 창업 초기부터 20년 넘게 협력사들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돕고자 명절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거래 대금을 조기 지급해오고 있다. IMF 등으로 설립 이후 한솥이 적자를 기록하던 때에도 변하지 않는 원칙이다. 각종 상여금, 급여, 원자재 대금 등 명절을 앞두고 자금 소요가 집중되는 중소 협력사의 상황을 고려한 조치다.


한솥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오랜 시간 함께 일해온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지원하고자 예정일보다 빨리 납품 대금을 지급한다"며 "항상 최선을 다해주고 있는 협력사들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한솥은 상생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고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한솥은 본사와 가맹점, 협력업체의 상생발전과 윤리경영을 최우선 경영가치 중 하나로 여기며 지난 1993년 창업 이래 국내에 ESG 개념이 생소하던 때부터 묵묵히 ESG 경영을 실천해오고 있다.


이 같은 공적을 UN에서 인정받아 최근 국내 식품기업으로는 유일하게 UN 식량시스템 정상회의 '중소기업 행동공약 서약서'에 등재되며 국민도시락을 넘어 글로벌 식품업계 모범기업으로 그 위상을 점점 높여가고 있다.


이 밖에도 지난 2019년부터 3년 연속 UN SDGs 협회가 발표한 '2021 글로벌 지속가능한 브랜드 40'에, 지난 6월에는 국내 최초로 유일하게 UN 식량시스템 정상회의 '세계 최우수 식품중소기업 150'에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