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교복 없애고 '복장 자율화' 하자는 의견에 반대가 압도적으로 많은 이유
교복 없애고 '복장 자율화' 하자는 의견에 반대가 압도적으로 많은 이유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그 해 우리는'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최근 대다수의 학교가 정형화된 형태의 불편한 교복에서 벗어나 보다 활동적인 교복을 채택하고 있다.


일반 정장 교복이나 체육복 외 생활복 형태의 교복이 등장하면서 기본적으로 '편리함'을 외치는 학생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학생들이 똑같이 교복을 착용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며 '일제 강점기의 잔재'인 교복은 개성을 말살하는 반교육적인 처사라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이를 중심으로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교복 자율화에 관한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놀랍게도 일제의 잔재라는 주장에도 불구하고 '자율화 반대'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이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편의점 샛별이'


먼저 교복을 철폐하고 복장 자율화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한 이들은 "옷을 자유롭게 입을 권리는 기본권"이라고 설명했다. 또 교복에 지출되는 비용은 결코 가볍지 않다고도 덧붙였다.


하지만 복장 자율화를 반대하는 이들은 "우리 어머니가 교복이 일제 잔재라며 잠깐 철폐했던 시절에 학창 시절을 보냈는데 사복으로 빈부격차가 너무 심하게 나서 학부모들 항의로 다시 살아난 것"이라고 밝혔다.


교복이 철폐됐던 당시 사복으로 인해 빈부격차가 크게 체감되고 심지어는 학생들이 성인처럼 꾸미고 다니기 시작하면서 술집이나 클럽까지 오가게 되면서 폐지됐다는 주장도 나타났다.


특히 돈이 없으면 아르바이트를 뛰어서라도 명품을 구입한다는 요즘 세대들의 특성상, 교복이라도 있어야 그나마 빈부격차가 최대한 가려진다며 현실적인 지적을 더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실제로 교복 착용은 한때 폐지된 적이 있었다. 지난 1983년 문교부가 교복 자율화를 선언하면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은 자유복을 입을 수 있었다.


다만 자유 복장에 따른 교외 생활지도의 어려움과 탈선행위 및 가계 부담 증가 등의 문제가 잇따르자 시행 3년 후인 1986년 2학기 때부터 다시 복장 자율화 보완조치를 채택했다.


이후 학교장의 재량에 따라 교복을 입거나 자유복을 입도록 했다는 것이다. 현대의 교복은 학교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디자인돼 유지되고 있다.


당신이라면 교복 자율화에 찬성하겠는가 혹은 반대하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