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울 강동구청 공무원, 115억원 횡령 혐의로 긴급체포
서울 강동구청 공무원, 115억원 횡령 혐의로 긴급체포

인사이트KBS '뉴스 9'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서울 강동구청 공무원이 115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KBS '뉴스 9'는 강동구청 공무원이 백억 원 넘는 공금을 횡령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24일) 서울 강동경찰서는 오후 8시 50분께 강동구청 주무관 김 모씨를 긴급체포했다.


김 씨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횡령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강동구청이 짓고 있는 자원순환센터의 건립자금 가운데 115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김 씨는 지난 2019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수십 차례에 걸쳐 구청 은행 계좌에서 자신의 개인계좌로 돈을 이체했다.


횡령액 115억 원 중 38억 원은 구청 계좌로 되돌려놔 실제 피해액은 77억 원 수준이다.


구청 측은 최근 이런 사실을 파악,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경찰 측은 김 씨를 출국 금지하고 김 씨의 주거지 주차장에서 긴급체포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YouTube 'K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