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재명·윤석열 토론' 방송금지 신청한 심상정 "소수 묵살하는 다수 횡포"
'이재명·윤석열 토론' 방송금지 신청한 심상정 "소수 묵살하는 다수 횡포"

인사이트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전진환 옥성구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25일 KBS·MBC·SBS를 상대로 낸 양당 대선후보 초청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심문기일을 진행되는 서울남부지법에 나와 설 연휴 기간 진행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 방송을 중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심문에서 "소수를 묵살하는 다수의 횡포"라고 주장했다.


직접 법정에 나온 심 후보는 발언 기회를 얻어 "양당이 주문한 토론을 추진하는 것은 방송의 독립성을 규정한 방송법을 어기는 것"이라며 "이번에 양자토론이 이뤄진다면 첫 토론에 설을 앞둔 방송이라 영향력이 지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당 후보 담합으로 치러지면 소수를 묵살하는 다수의 횡포고 공정한 경쟁을 해치는 심각한 불공정"이라면서 "민주주의 기본은 다수결을 존중하면서 소수가 배제되지 않도록 최소한 발언권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국회사진기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