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약혼한 남친이 죽자, 남친 친구가 다가옵니다"...'연참' 출연진 당황시킨 역대급 사연
"약혼한 남친이 죽자, 남친 친구가 다가옵니다"...'연참' 출연진 당황시킨 역대급 사연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죽은 전 연인의 친구와 새로운 인연을 맺는 고민녀가 등장한다.


25일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108회에서는 결혼을 약속한 남자친구를 한순간에 잃은 고민녀의 사연이 전해진다.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남자친구가 죽음을 맞이하고 3년 동안 힘들어했던 고민녀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난다.


남자의 정체는 3년 전 장례식에서 만난 남자친구의 친구였다. 고민녀 만큼 남자친구의 죽음을 힘들어했던 사람이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시인인 그 남자가 쓴 시는 고민녀의 마음에 와닿았고, 글을 읽은 후 고민녀는 그동안 가지고 있었던 그리움을 모두 걷어낼 수 있게 된다.


알고 보니 그 역시 고민녀처럼 몇 년 전 사랑했던 사람을 떠나보낸 적이 있고, 그래서 고민녀와 같은 마음으로 시를 썼다고 한다.


서서히 고민녀의 삶에 들어오는 남자에게 고민녀도 점점 마음이 가고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다.


두 사람의 만남을 보며 김숙은 "고민녀는 시집을 보면서 묵은 감정을 쏟아냈다. 그런데 그 시집을 쓴 작가가 연락이 온 거다. 나였더라도 마음이 확 갈 것 같다"라며 공감하고, 주우재는 "헤어지고 나면 랜덤으로 아무 노래나 틀어도 내 얘기 같아 바로 몰입된다. 자기 상황에 그냥 맞추는 거다"라며 조금은 다른 의견을 제시한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그렇게 드디어 행복을 되찾아 가는 순간, 두 사람 앞에 한 여자가 나타난다. 그 여자는 남자친구에게 할 말이 있다고 하고, 남자친구는 예민한 반응을 보이며 화를 낸다.


이에 김숙은 "사연이 있어 보인다"라고 추측하는데, 모든 이야기가 공개되고 나자 서장훈은 “역대급 사연이다. 내가 울기라도 해야 되나 싶다"라며 탄식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남자친구와 의문의 여자에겐 어떤 사연이 있었던 것일까. 고민녀는 새 남자친구와 행복을 찾을 수 있을까. 이 이야기의 결말은 오늘 (25일) 오후 8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