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엉덩이 확대 수술에 1억 2천만원 쓴 女모델이 '정력왕' 남친 만난 걸 후회하는 이유
엉덩이 확대 수술에 1억 2천만원 쓴 女모델이 '정력왕' 남친 만난 걸 후회하는 이유

인사이트아만다 니콜 마틴 / Instagram 'the_amanda_nicol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볼륨감 있는 가슴과 잘록한 허리, 업된 엉덩이를 가진 일명 'S라인' 몸매는 모든 여성의 로망이다.


여기 세상에서 제일 예쁜 몸매를 갖고 싶었던 모델은 엉덩이 수술에만 무려 10만 달러(한화 약 1억 2천만 원)를 썼다.


여성은 완벽한 몸매로 꿈꿔왔던 '정력왕' 남자친구도 만나게 됐다.


하지만 여성은 '정력왕' 남자친구를 만난 것을 세상에서 가장 후회하게 됐다. 과연 여성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지난 24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Daily Star)'는 엉덩이 수술에 거액을 투자한 모델의 사연을 전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사는 아만다 니콜 마틴(Amanda Nicole Martin, 27)이다.


그녀는 엉덩이에 보형물을 넣는 수술을 한 뒤 힘이 쎈 남자친구를 만났다가 모든 게 엉망진창이 됐다고 호소했다.


격렬한 성관계를 한 뒤부터 엉덩이에서 '삐' 소리가 나더니 덜그럭거린다는 느낌을 받게 된 것이다.



다음날 급하게 병원을 찾은 아만다에게 의사는 재건 수술을 권했다. 그렇게 아만다는 치료를 받는 동안 성관계를 하지 못했는데, 이때 남자친구는 바람을 피웠고 둘은 최악의 이별을 하게 됐다.


1년 만에 다시 완벽한 엉덩이를 갖게 된 아만다는 "엉덩이를 위해 남자친구도 갖고 싶지 않고, 성관계도 하고 싶지 않다"며 단호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무려 10만 달러를 투자한 엉덩이가 다치는 게 세상에서 제일 두렵다며 말이다.


아만다는 다시 수술한 이후 심각한 부작용을 겪고 있지는 않지만, 영국성형외과의사협회(BAAPS)는 엉덩이 확대 수술은 매우 위험하다고 주의를 주고 있다.


협회는 "엉덩이 확대 수술은 시간이 지나면서 심각한 부작용을 불러올 수 있으며 최악의 경우에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