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친구가 빨래 건조기 돌리고 나온 물을 따뜻하다며 자꾸 마십니다"
"친구가 빨래 건조기 돌리고 나온 물을 따뜻하다며 자꾸 마십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1 '미워도 사랑해'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요즘 세탁기와 함께 의류건조기를 구비하고 있는 집이 늘고 있다.


따로 빨래 널 공간을 마련할 필요 없이 춥거나 습한 날에도 빨래를 빠르게 말릴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다.


건조가 끝난 뒤엔 꽉 찬 물통을 비워 줘야 하지만, 모델에 따라 호스를 통해 자동으로 물이 빠지는 것도 있다.  


그런데 건조기 사용 후 버려지는 이 '물'을 자꾸 먹는 친구가 있다는 사연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전해져 누리꾼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연의 주인공 A씨는 친구가 건조기를 돌리고 나온 물을 물컵에 담아 마시는 장면을 목격하고 깜짝 놀랐다고 했다.


건조기 물통을 분리해 마실 분량을 먼저 컵에 따른 뒤 나머지는 싱크대에 버린다는 것이다. 


그는 "(친구한테 그 물을) 왜 마시냐고, 미쳤냐고 했더니 깨끗한 물이고 따뜻해서 마신다더라"라며 황당해했다. 그러면서 "잘못 본 줄 알았는데 토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의 반응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이들은 "그 물 세제 냄새 나던데 어떻게 마시냐", "이미 세탁한 거라 깨끗하다고 생각하는 건가", "도저히 믿기지가 않는다", "싱크대에 버릴 때도 그릇에 닿을까 봐 노심초사하는데 그걸 어떻게 먹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친구가 '이식증'을 앓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을 조심스럽게 내놓기도 했다. 이식증은 섭식장애의 일종으로 흡수 가능한 영양분이 없어 보통 먹지 않는 것들을 먹는 증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