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짝퉁 논란' 프리지아, 유튜브 이어 인스타 모든 게시물 삭제..."반성하고 후회해"
'짝퉁 논란' 프리지아, 유튜브 이어 인스타 모든 게시물 삭제..."반성하고 후회해"

인사이트Instagram 'dear.zia'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가품 착용으로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프리지아가 사과문을 제외한 모든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25일 프리지아의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게시물은 사과문 단 1개다.


그간 가품 착용 관련 게시물만 없애던 프리지아는 논란이 심해지자 사과문을 제외한 다른 게시물까지 전부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그의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도 이날 올린 사과 영상을 제외한 모든 게시물을 찾아볼 수 없다.


인사이트Instagram 'dear.zia'


프리지아는 사과 영상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모든 것이 제 잘못임을 인정한다. 유튜브를 하는 사람으로서 모든 행동이 신중하고 조심해야 했는데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하고 저를 응원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실망을 안긴 점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그는 가품 구매 이유에 대해 "처음에는 너무 예뻐서 그냥 구매했다"라며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은 것 같고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그것에 점점 더 빠져서 지금 너무 후회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과거의 자신을 생각하면 한심하다는 생각이 든다는 프리지아는 "돌이켜 보면 많은 사람들이 나를 사랑할 때 조금 더 내면을 다지고 돌아 봤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하고 점점 그런 거에 빠져서 보이는 송지아에 집중했던 것 같다. 나도 그 점에 대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프리지아는 모든 것이 자신의 잘못이니 가족에 대한 비난은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유튜브 구독자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내비친 프리지아는 "내가 운영하는 채널은 모두 비공개로 돌리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 끝까지 내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 죄송하다"라며 얘기를 마쳤다.


인사이트YouTube 'free지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