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부대에 아프다고 말했는데도 '훈련·작업' 계속해 오른팔 못쓰게 됐습니다"
"부대에 아프다고 말했는데도 '훈련·작업' 계속해 오른팔 못쓰게 됐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 군 장병이 팔 신경이 마비돼 손가락을 펴지도 못하며 통증이 심한데도 부대에서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25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를 통해 모 사단 예하부대에서 군복무 중인 용사라고 소개한 A씨는 훈련병 때부터 팔에 고통이 느껴졌다고 전했다. 


후반기 교육 중에도 통증이 계속돼 국군병원에 가서 MRI와 초음파를 찍은 결과 '신경종'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당시 군의관은 "팔을 이대로 나누면 신경종이 퍼져서 오른팔 전체에 마비가 올 수 있다"로 경고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수술 받은 A씨의 팔 / 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하지만 A씨는 자대를 배치받은 후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 것은 물론 남들과 똑같이 군장을 메고 훈련을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다시 방문한 군 병원에서도 "무리하게 팔을 쓰면 점점 마비가 악화된다"고 말해 휴가 때 민간 병원에서 진료를 보고 복귀했으나 상황은 바뀐 게 없었다. 


군장과 총을 메고 계속 훈련을 받아야 했고, 통증은 더욱 심해졌다. 군장을 도저히 들지 못해 한 손으로 질질 끌고 가는데 한 간부가 다가와 "왜 넌 군장을 끌고 가냐. 메고 가라"며 다그치기도 했다. 


최근에는 민간 병원에서 신경 근전도 검사를 받고 소견서를 내 작업이나 훈련에서 열외 조치를 받았지만 A씨는 눈치가 보여 마음이 좋지 않은 상황이다. 


인사이트수술 받은 A씨의 팔 / 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현재 A씨는 통증이 심한 오른팔로 젓가락질은 물론 단추를 잠그는 것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는 손가락을 펴지도 못하고 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A씨는 "군대라는 조직 안에서 환자가 있다면 이 환자가 무엇이 제한이 되고 무리가 가는 행동이나 훈련이 있다면 먼저 인지하고 조치해 줬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이어 "치료 여건이 열악하여 빠른 진료가 혹 제한되더라도 적어도 심적으로나마 힘들지 않게 조치해 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