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여자 혼자 사는 집에 '치킨 2마리+떡볶이 2인분+감튀' 배달 다녀온 라이더가 한 막말
여자 혼자 사는 집에 '치킨 2마리+떡볶이 2인분+감튀' 배달 다녀온 라이더가 한 막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한 배달원이 여자 혼자 사는 원룸에 음식을 갖다준 뒤 쓴 글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배달원 A씨의 글은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됐다. 


A씨는 "여자 혼자 사는 원룸에 배달갔는데 치킨 2마리에 치즈볼, 감자튀김, 떡볶이 2인분 혼자 드신다고 해 '엄지척'을 하고 나왔다"고 적었다.


혼자 다 먹기에는 많아 보이는 음식 양에 누리꾼들은 "한번에 다 먹는 게 아니라 여러 번 나눠 먹는 것 아니겠냐"는 의견을 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러자 A씨는 추가 댓글을 통해 "흡사 몸매가 하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신 분"이라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이 손님이 음식을 혼자 먹는지는 어떻게 아느냐며 "호구조사도 하느냐"고 묻자 A씨는 "원룸인데 다른 분도 없어서"라고 답했다.


A씨의 추가 댓글에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이들은 "엄지척까지는 그나마 이해가 가는데 몸매 평가는 대체 왜 하는 거냐", "저렇게 집안 스캔하는 배달원들이 있어서 문 앞에 놓고 가라고 하는 거다", "생각만 하지 굳이 입 밖으로 내서 욕을 먹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하이바이, 마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