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어제자(24일) 붕괴 조짐 나타나 주민 33명 긴급 대피한 서울의 한 빌라 상태
어제자(24일) 붕괴 조짐 나타나 주민 33명 긴급 대피한 서울의 한 빌라 상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서울 금천구의 한 빌라에서 발코니가 붕괴할 조짐이 발견돼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소방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5시 34분쯤 서울 금천구 독산동에서 "빌라가 무너질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 당시 빌라의 발코니는 아래로 크게 기울어져 붕괴가 우려되는 모습이었으며 창틀과 유리창도 파손돼 있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구청은 붕괴 위험이 있다고 판단해 해당 빌라 주민 12명과 옆 빌라 주민 21명 총 33명을 대피시키고, 인근 호텔과 친척 집 등에서 임시 거주하도록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구청에 따르면 이 건물은 2층 발코니에 해당하는 돌출된 부분이 바닥 쪽으로 약 15도가량 기울었다.


한국전력공사는 화재 등 추가 사고를 우려해 해당 빌라 6세대의 전력을 오후 6시 30분부터 차단했다.


소방 관계자는 "내일 오전 발코니를 철거할 예정이며 안전 점검이 끝난 뒤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주민들을 복귀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건물은 지하 1층~지상 2층으로 구성된 총 3층짜리로, 약 31년 전인 1991년에 첫 입주가 시작된 오래된 건물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