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인피니트 성종, 13년 동안 몸담았던 '울림엔터' 떠난다
인피니트 성종, 13년 동안 몸담았던 '울림엔터' 떠난다

인사이트인피니트 공식 SN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인피니트 성종이 13년간 몸담았던 울림 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새 출발한다.


24일 성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손 편지를 올렸다.


성종은 정갈한 글씨체로 오랫동안 함께한 울림 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는 "연습생 시절부터 지금까지 13년간 기쁠 때 함께 웃어주고 슬플 때 함께 슬퍼해 주고 힘들 때 곁에서 늘 지켜주신 이중엽 대표님과 울림 엔터테인먼트 식구분들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감사한 마음 잊지 않겠습니다"라며 울림 식구들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이어 성종은 "항상 무한한 사랑을 주는 인스피릿 그리고 우리 멤버들 늘 고맙고 사랑합니다. 늘 곁에 있을게요. 함께해요"라며 그룹 인피니트와 팬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성종은 "앞으로도 인피니트 멤버로서, 이성종으로서 다양한 활동으로 팬분들의 사랑에 꼭 보답하겠습니다"라며 인피니트 활동을 계속 이어갈 것을 시사했다.


지난 22일 인피니트는 군 복무 중인 엘을 제외한 5인 모두가 남우현의 팬미팅에 참석해 의리를 과시했다.



앞으로 인피니트가 어떤 활동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지난 2010년 데뷔한 그룹 인피니트는 2세대 남자 아이돌을 대표하는 '장수돌' 중 하나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현재 울림엔터테인먼트엔 인피니트 멤버 중 남우현만 소속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