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운동도 잘하고 공부도 잘해 너무 부러웠던 친구, 과학적인 이유가 있었다
운동도 잘하고 공부도 잘해 너무 부러웠던 친구, 과학적인 이유가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학창시절 반에 한 명씩 꼭 있던 부러운 '그 녀석'은 운동도 열심히 하면서 공부도 잘했다. 운동도 잘 하고 성적까지 좋은 '그 녀석'의 비결은 무엇일까.


최근 각종 SNS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운동을 잘하는 사람이 공부도 잘하게 된다'는 연구결과가 공유되고 있다. 


앞서 미국 하버드 의대 정신과 존 레이티(Jhon Ratey) 교수는 운동이 학업능력을 증진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존 교수는 미국 일리노이주의 네이퍼빌 센트럴고등학교(Naperville Central High School) 학생들을 상대로 0교시에 체육수업을 배치한 후 1, 2교시에는 가장 어렵고 머리를 많이 써야 하는 과목을 배치해 연구를 진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연구는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졌으며 자신의 신체 능력을 최대한도로 끌어내 1.6km를 달리는 방식으로 실험에 참여하는 방식이었다.


일주일에 4~5회의 빈도로 이뤄진 해당 실험은 최대 심박수의 80~90%를 지속할 수 있도록 운동 형태와 강도에 변화가 없도록 주의하며 진행됐다.


결과적으로 한 학기 동안 0교시 수업을 받은 학생들은 학기 초에 비해 학기 말의 읽기와 문장 이해력이 17% 증가했고, 0교시 수업에 참가하지 않은 학생들보다 성적이 2배가량 높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수학, 과학 성적이 전국 하위권이었던 해당 학교는 전 세계 과학평가에서 1위, 수학에서 6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운동이 몸도 건강하게 하지만 '두뇌'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증명해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운동이 학습능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이유는 심장박동수가 증가하면 뇌세포 성장에 기여하기 때문이다. 이때 뇌세포 성장에 비료 역할을 하는 신경세포성장인자는 'BGF(Brain Growth Factor)'로 혈중 수치의 증가를 돕는 것이다.


BGF는 일종의 단백질로 심박수가 높아진 상태에 심장과 근육에서 분비된다. 분비된 BGF는 뉴런의 기능 중 하나인 정보 전달을 강화시키고 뇌세포의 성장 자체를 촉진하며 세포가 소멸하는 것을 방지하거나 더디게 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BGF와 더불어 분비되는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 혈 간 내피세포 성장인자, 섬유아세포 성장인자 등 복잡 다양한 과정을 거쳐 정신적인 환경을 최적화 해 집중력과 의욕을 고취시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이들은 신경세포가 서로 결합하기에 적합한 환경을 조성하고 결합을 촉진해 세포 차원에서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일 준비를 갖추도록 돕는다.


결과적으로 기존 뇌세포의 기능을 강화하고 단기기억이 장기기억으로 고착되는 과정의 속도를 빠르게 증가시키게 된다. 나아가 뇌세포를 새로 생성하며 창의력이라고 알려진 뇌의 인지적 유연성도 크게 증가시킨다.


실험대상이었던 센트럴고등학교가 0교시 체육시간 이후 가장 어려운 수업을 배치한 이유도 결국 운동을 한 직후의 뇌가 학습하기 가장 좋은 상태로 세팅되기 때문이다.


운동도 잘하고 공부도 잘하는 친구가 부러웠다면 공부 시작 전 달리기 한 번 열심히 뛰어보는 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