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시민이 경찰차에 살짝 부딪히자 '대인 접수' 요구하는 경찰 (사고 영상)
시민이 경찰차에 살짝 부딪히자 '대인 접수' 요구하는 경찰 (사고 영상)

인사이트보배드림


[뉴스1] 소봄이 기자 = 한 차주가 경찰차와 가볍게 부딪혔는데 경찰 측에서 대인 접수를 요구한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경찰이 대인접수 요구하는데 거절하면 어떻게 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날 오후 사고 났다고 밝힌 글쓴이 A씨는 "사고를 낸 건 100% 제 잘못이 맞다. 당연히 대물 배상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이 사고로 대인 접수를 요구하는 게 타당한가 싶어 글을 올린다"고 운을 뗐다.


공개된 영상과 A씨의 주장에 따르면, 후진하던 그의 차 왼쪽 휀다와 경찰차의 오른쪽 범퍼가 부딪혔다. 경미한 사고라고 판단한 A씨는 경찰에게 "합의하자"고 말했다.


그러자 경찰은 "합의를 못 한다"면서 A씨 보험사 측이 직접 현장에 오는 게 좋다고 했다.


보배드림


보험사를 기다리면서 A씨는 경찰에게 "다치신 곳은 없냐. 대물 접수만 해도 괜찮냐"고 물었다. 경찰은 대물 접수하는 것에 동의한 뒤 신고가 들어와 번호가 적힌 쪽지를 남기고 자리를 떴다.


이후 A씨는 보험사에 사고 접수 후 한숨 돌렸다. 그러나 보험사로부터 "경찰들이 대인 접수를 원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화가 난 A씨가 경찰에 연락해 "아까 대물 접수만 하고, 대인 접수 안 해도 된다고 하지 않으셨냐"고 묻자, 경찰은 "대인 접수 하지 말라고 말한 적 없다"고 답했다.


이어 경찰은 "전 나이롱 환자 아니다. 경찰이다. 대인 접수하는 거 어렵지 않다"며 "보험사에 전화해서 대인 접수만 해주면 된다. 운전자, 동승자해서 대인 접수 2명 해주면 된다"고 요구했다.


이에 A씨는 "대인 접수 안 해줘도 괜찮냐. 안 한다고 해서 제가 뭐 피해 보는 게 있냐"고 조언을 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렇게 박았는데 대인 접수가 말이 되냐", "민중의 지팡이가 양심이 있어야지", "요즘 경찰이 저걸로 아프다고 하면 어떻게 도둑놈 잡고 현장 뛰겠냐", "범죄자들 보고 왜 도망가는지 알겠다", "동영상만 봐서는 부딪힌 줄도 모르겠다" 등 공분했다.